로그인 | 회원가입 | 즐겨찾기에 추가 | 시작페이지로
 
무제
 
전체기사
 
교계뉴스
 
사회
 
문화
 
Book
 
설교
 
사설
 
칼럼
 
연재
 
대담
 
만남
 
특별기획
 
탐방
 
영상
 
포토
 
 
 
> 오피니언 > 칼럼
 
좁고 협착한 한반도 평화의 길
칼럼니스트 김영식 낙은예수마을교회 목사
19-09-26    인쇄하기 [trackback]
크리스천헤럴드
 

칼럼니스트 김영식(낙은예수마을교회 목사)예수님이 말씀하셨다. ‘좁은 문으로 들어가라 생명으로 인도하는 문은 좁고 길이 협착하여 찾는 자가 적다(7:13~14). 나는 예수님의 이 말씀이 평화에도 적용된다고 믿고 있다. “평화로 인도하는 문은 좁고 길이 협착하여 찾는 자가 적음이라.” 평화는 곧 생명이기 때문이다.

북아일랜드의 오랜 갈등을 끝낸 벨파스트 평화협정(1998)1968년에 시작해서 30년 만에 테러와 갈등이 반복되는 과정 속에서 체결되었다. 하지만 20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여전히 벨파스트 평화협정을 흔들고 반대하는 세력들이 있고, 폭력과 갈등의 재연은 잠복 중이다. 평화를 세우고 지켜나가는 것은 좁고 협착한 길을 걸어가는 것이다.

194592, 북위 38도선을 군사분계선으로 삼아 한반도의 남과 북을 각각 미국과 소련이 분할 점령하자는 미국과 소련의 결정으로 한반도는 남북으로 분단되었다. 31개월의 한국전쟁을 거쳐 1953, 군사분계선은 정전협정에 따라 휴전선으로 고착되었다. 그로부터 66년이 흐른 지금까지 한반도는 전쟁과 폭력, 적대와 갈등의 상징인 이 휴전선을 극복하려는 평화의 시도를 얼마나 해왔을까?

조성렬 박사(국가안보전략연구원 자문연구위원)의 최근작, 한반도 비핵화 리포트(2019)에 의하면, 한반도 평화를 이루려는 시도는 지금까지 두 번 있었다. 20006월 첫 남북 정상회담과 2007102차 남북정상회담. 그런데 두 번 모두 실패했다. 미국과 한국의 대북 강경세력이 각각 대선에서 승리했기 때문이다. 반세기 넘는 분단의 역사를 변화시킬 평화의 시도가 고작 두 번이었던 것이다. 평화의 길은 좁고 협착하다.

20184, 세 번째 남북 정상회담이 있었고, 6월 첫 북미정상회담(싱가포르)을 거쳐 9월 네 번째 남북정상회담(평양)이 끝났을 때, DMZ의 비무장화가 이루어졌고, 화살머리고지에서는 남북간 도로가 연결되었다. 한반도 대 평화의 시대가 곧 시작될 것처럼 보였다. 하지만 2019년 올해 2, 두 번째 북미정상회담(하노이)이 결국 대북 강경세력의 파도를 넘지 못하고 실패로 끝났다. 다시 평화의 시도는 소강상태로 접어들었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재개되었고, 한미 군사훈련과 한국의 스텔스기 도입 증강이 이루어졌다. 남북미 평화 관계는 멈추었고 한반도 평화의 시계는 다시 희미해졌다. 그 틈을 타고 대북강경세력의 준동이 다시 활개를 쳤다. 6월 말 남북미 정상의 판문점 깜짝 회동도 평화의 길을 찾는 데에는 역부족이었다.

하지만 결국 2-3주 안에 갖기로 했던 북미실무회담은 이번 달 9월 말에 열릴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는 볼턴으로 대표되는 대북강경세력을 물러나게 한 미국 트럼프 대통령의 결단과 한반도 평화의 시계를 연말까지 못 박은 북한 김정은 위원장의 결단이 한몫을 감당했을 것이라 생각한다.

이것을 조성렬 박사는 우리 민족에게 신의 옷자락을 잡는 세 번째 기회의 창이 열렸다고 표현했다. 이번 북미 실무회담을 통해 좁고 협착해서 희미해진 한반도 평화의 길을 다시한번 밝혀주길 소망한다. 하노이 회담의 결렬을 넘어서는 3차 북미정상회담을 향한 징검다리가 되길 바라지만, 그렇게 되지 못한다고 해도 괜찮다. 좁고 협착한 평화의 길, 만남과 대화와 평화를 향한 협상을 계속해서 이어갈 수 있길 바란다. 평화는 철학이고 가치관이고 세계관이다. 길이 협착하여 찾는 자가 적어도 마침내 걸어가야 할 생명의 길이기 때문이다.

ⓒ 크리스천헤럴드(http://www.cherald.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more
 
축하화환만 덩그러니...
축하화환만 덩그러니...
축하화환만 덩그러니... 김장배추, 매혹적이다 작은 관심이 생명을 구할 수 있습니다!
 
 
 
 
 
 
 
 
 
+more
 
...<십자가의 길-목회종합시스템> 주제로 몽…
...<십자가의 길-목회종합시스템> 주제로 몽…
2020 하와이 YWAM 코나 열방대학에서 펼쳐지는 청소…
2020 하와이 YWAM 코나 열방대학에서 펼쳐지는 청소…
사람사랑 생명사랑 밤길걷기 자살예방캠페인
사람사랑 생명사랑 밤길걷기 자살예방캠페인
제8회 한국장로교 신학대학교 연합찬양제
제8회 한국장로교 신학대학교 연합찬양제
제16회 대한민국 통일문화제
제16회 대한민국 통일문화제
글로벌선진학교(GVCS) 2학기 편입생모집
글로벌선진학교(GVCS) 2학기 편입생모집
 
 
 
 
회사소개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등록번호 : 서울 아02704 / 등록일자 : 2013년 6월 24일 / 제호 : 크리스천헤럴드 / 발행겸 편집인 : 윤범석
발행소 : 서울 영등포구 도신로 29사길 14 TEL: 02-2679-1356(FAX겸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범석
Copyright ⓒ CHRISTIAN HEROLD All right reserved. E-mail :newsyoun@hanmail.net
크리스천헤럴드의 기사를 무단 전재·복사·배포 하는 행위를 금하며 이를 어길 시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대상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