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즐겨찾기에 추가 | 시작페이지로
 
무제
 
전체기사
 
교계뉴스
 
사회
 
문화
 
Book
 
설교
 
사설
 
칼럼
 
연재
 
대담
 
만남
 
특별기획
 
탐방
 
영상
 
포토
 
 
 
> 뉴스 > 교계뉴스
 
장기기증운동 29년 만에 19번째 부부신장기증인 탄생
“콩팥이 하나인 천생연분 부부입니다!”
19-09-26    인쇄하기 [trackback]
크리스천헤럴드
 

구신용 목사는 지난 2006년 신장 기증으로 생명을 살린 아내 따라 순수 신장 기증 실천해 23, 구 목사의 신장 기증으로 올해 첫 부부 신장기증자가 탄생했다.

신장 두 개 중 하나는 다른 사람을 위해 나눠주라고 있는 것 같았어요!”
()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이사장 박진탁)23일 오후 1, 순수 신장기증 수술이 진행된다고 밝혔다. 서울아산병원에서 진행되는 이번 수술에서 얼굴도, 이름도 모르는 이에게 아무런 대가 없이 자신의 신장 하나를 기증하고자 나선 이는 구신용 목사(51, 인천).

친구에게 신장 기증할 기회 있었지만, 혈액형이 달라 대신 구 목사 아내가 친구에게 기증현재 인천에 위치한 인애교회에서 시무하고 있는 구신용 목사가 한 생명을 살리기 위해 수술대에 오른다. 구 목사가 생면부지 타인에게 신장 하나를 선뜻 기증하게 된 데에는 그의 아내의 영향이 가장 컸다.

지금으로부터 13년 전인 지난 200612, 구 씨의 아내 홍선희 씨(54, 인천)는 지인에게 신장 하나를 기증했다. 당시 구 목사 부부가 평소 알고 지내던 한 목사가 만성신부전으로 투병하며 힘겨운 삶을 살아가고 있었다. 사실 구 목사가 먼저 지인에게 신장 기증을 하려고 나섰지만, 혈액형이 일치하지 않는 등 여러 가지 어려움으로 인해 기증을 할 수 없는 상황에 직면했다. 그때 구 목사의 아내 홍 씨가 자신의 신장을 기증하겠다는 의사를 밝혀 지인 목사에게 신장 하나를 기증했다. 이 후 아내의 용기 있고, 아름다운 결정에 큰 감동을 얻었다는 구 목사는 아내를 따라 사후 장기기증 희망등록을 하며, 헌혈도 100회나 하는 등 지속적으로 생명 나눔에 참여해왔다.

신장 기증 후 건강하게 생활하는 아내를 보고, 또 아내로부터 신장이식을 받은 목사님 역시 건강을 되찾아 살아가는 것을 보며 큰 감동을 받았다.”는 구 목사는 제 두 눈으로 생명나눔의 고귀한 가치를 목격하다 보니 더 늦기 전에 아내처럼 제 신장을 나누고 싶었다.”며 신장 기증의 계기를 밝혔다.



또한
2006년 신장 기증을 한 번 결심했던 후로는 줄곧 생명 나눔의 뜻을 품어왔다며 신장 두 개 중 하나는 고통 받는 누군가를 위해 나눠주라고 있는 것 같다는 생각을 전했다.

지난 224, 설교를 모두 마친 뒤 병원에 도착한 구 목사의 곁에는 아내 홍 씨도 함께했다. 구 목사의 신장 기증을 누구보다 지지한 홍 씨는 남편의 손을 꼭 잡으며 “2006년에 신장 기증을 할 때에 남편의 응원과 지지가 있었기에 더욱 용기를 낼 수 있었다한 생명을 살리겠다는 굳은 의지로 신장 기증을 실천하는 남편이 자랑스럽다는 뜻을 밝혔다. 그런 아내의 응원 덕분인지 구 목사는 큰 수술을 앞두고도 하나도 떨리지 않고 편안하다는 소감을 전했다.

이번 신장 기증 수술의 간병을 자처하며 동행한 아내 뿐만 아니라 구 목사 부부의 두 딸 역시 어머니에 이어 아버지까지 생명을 살리는 일에 앞장서는 모습이 무척 자랑스럽고, 생명나눔은 당연한 일이라는 생각이 든다.”며 부부의 나눔의 뜻을 적극적으로 지지했다. 이로써 923, 올해 첫 부부 신장기증인이자 국내 장기기증 운동이 시작된 지 29년 만에 19번째 부부 신장기증인 탄생하게 됐다.

“29년 간 기다린 신장이식, 끝이 없을 것 같던 투병생활을 끝나다니 꿈만 같아요!”
한편, 구 목사로부터 순수 신장 기증으로 새 생명을 선물 받게 된 주인공은 60대 남성 김 모 씨다. 김 씨는 지난 1990, 잦은 코피와 피로감, 숨이 차는 증상 등으로 급히 병원을 찾았다. 당시 진단받은 병명은 만성신부전이었다. 신장이 모두 망가져 제 기능을 하지 못한다는 이야기와 함께 신장 이식만이 유일한 치료법이라고 했다. 김 씨는 그로부터 무려 29년 동안이나 이틀에 한번 꼴로 혈액투석 치료를 받으며 기나긴 투병생활을 이어갔다. 오랜 투병생활로 인해 다니던 직장을 잃고, 이혼으로 가정도 잃게 된 김 씨는 힘겨운 나날을 버텨야만 했다. 혈액투석 치료를 너무 오랜 기간 받아 팔의 혈관들이 자주 막히게 됐다는 김 씨는 최근에는 다리에 주사 바늘을 꽂고 혈액투석 치료를 받기에 이르렀다. 그의 팔과 다리에 비정상적으로 튀어나온 혈관이 29년 간 고통스러웠던 투병 생활을 역력히 보여줬다.

그동안 기초생활 수급자로 지내며 간신히 투병생활을 이어온 김 씨에게 신장기증인이 나타났다는 소식은 힘겨운 삶의 한 가닥의 빛 같았다. 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를 통해 자신에게 신장을 기증해 줄 기증자를 찾게 된 것이다.

지난 21일 병실에서 29년의 투병 생활에 종지부를 찍는 마지막 혈액 투석 치료를 받던 김 씨는 제 인생은 고통의 연속이었어요. 언제 끝날지 모를 투병 생활에 앞날이 막막하기만 했습니다. 그런 저에게 새로운 삶을 꿈꿀 수 있도록 생명을 선물해 주신 본부와 기증인께 감사하고 또 감사드립니다.”라며 울먹였다. 이어 앞으로 평범한 삶을 되찾게 된다는 기대에 가득 차 어렵게 찾아온 이식의 기회를 통해 건강을 회복해서 제가 받은 사랑을 또 다른 누군가에게 나누며 살겠습니다.”라는 뜻을 전했다.

ⓒ 크리스천헤럴드(http://www.cherald.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more
 
축하화환만 덩그러니...
축하화환만 덩그러니...
축하화환만 덩그러니... 김장배추, 매혹적이다 작은 관심이 생명을 구할 수 있습니다!
 
 
 
 
 
 
 
 
 
+more
 
...<십자가의 길-목회종합시스템> 주제로 몽…
...<십자가의 길-목회종합시스템> 주제로 몽…
2020 하와이 YWAM 코나 열방대학에서 펼쳐지는 청소…
2020 하와이 YWAM 코나 열방대학에서 펼쳐지는 청소…
사람사랑 생명사랑 밤길걷기 자살예방캠페인
사람사랑 생명사랑 밤길걷기 자살예방캠페인
제8회 한국장로교 신학대학교 연합찬양제
제8회 한국장로교 신학대학교 연합찬양제
제16회 대한민국 통일문화제
제16회 대한민국 통일문화제
글로벌선진학교(GVCS) 2학기 편입생모집
글로벌선진학교(GVCS) 2학기 편입생모집
 
 
 
 
회사소개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등록번호 : 서울 아02704 / 등록일자 : 2013년 6월 24일 / 제호 : 크리스천헤럴드 / 발행겸 편집인 : 윤범석
발행소 : 서울 영등포구 도신로 29사길 14 TEL: 02-2679-1356(FAX겸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범석
Copyright ⓒ CHRISTIAN HEROLD All right reserved. E-mail :newsyoun@hanmail.net
크리스천헤럴드의 기사를 무단 전재·복사·배포 하는 행위를 금하며 이를 어길 시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대상이 됩니다.